렌즈를 끼고 물에 들어가도 괜찮을까?

픽사베이
픽사베이

정수리에 앙심이라도 품은 듯 내리쬐는 여름 태양, 더위를 식히는 데는 물놀이만 한 게 없다. 코로나19로 인한 거리 두기가 완화되면서 워터파크는 물론 공연 업계도 점차 활기를 띠고 있다. 싸이의 '흠뻑쇼'가 3년 만에 재개되고 워터밤 페스티벌도 열릴 예정이다. 워터파크에 몰리는 휴양객의 수는 말할 것도 없다.

물놀이를 즐길 때 안경을 착용하는 건 번거롭다. 앞을 보는 기능을 제대로 하지 못할뿐더러 눈에서 안경이 떨어지면 맨발로 밟을 수 있어 물놀이를 즐길 땐 되도록 벗어두는 것이 좋다. 사람들이 몰리는 워터 페스티벌에서 안경을 착용하는 것 또한 자칫 위험한 상황을 초래할 수 있다.

그런 연유로 여름 물놀이에는 안경 대신 렌즈를 착용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콘택트렌즈를 낀 눈에 물이 닿는 것 역시 각종 안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 수영장 물은 깨끗해 보여도 다양한 세균이 번식하고 있다. 특히 날씨가 따뜻할 때는 각종 미생물과 균의 활동이 활발한 시기다. 이 균을 억제하기 위해 물에 소독약을 풀기도 한다. 렌즈를 끼고 물놀이를 즐기면 손상된 각막을 통해 ▲가시아메바, ▲아데노 바이러스 등 물에서 전염되는 각종 바이러스에 노출 될 수 있다.

렌즈를 장시간 착용하는 것만으로도 문제가 될 수 있다. 콘택트렌즈는 오랜 시간 착용할 시 각막에 원활한 산소 공급을 억제하는 작용을 한다. 이 상태가 장시간 지속될 시, '각막부종'이 생길 수 있다. 또 렌즈에 물이 직접적으로 닿으면 렌즈와 각막 사이 윤활제 역할을 하는 수분과 단백질 막이 손상돼 렌즈가 각막에 직접적으로 밀착되게 된다. 이 경우, 렌즈가 움직이거나 렌즈를 떼내면서 각막 상피가 손상될 위험이 높아진다.

시력이 크게 나쁘지 않다면 물에 들어갈 때는 가급적 렌즈와 안경을 착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시력이 심각하게 나빠 안전상 꼭 렌즈를 껴야 한다면 수경을 착용해 눈이 물에 닿지 않도록 해야 한다. 만약 렌즈를 낀 눈에 물이 닿았다면 렌즈를 뺄 때 바로 빼지 말고 눈에 인공 눈물을 흘려 렌즈를 불린 다음 천천히 제거하는 것이 안전한 방법이다. 눈에 닿는 손의 청결도 주의하도록 하자. 

저작권자 © fn아이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