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법 몰라 안질환 발생까지… 만족도 떨어져 중도 포기자 발생
안경사, 착용법‧관리 노하우 등 기본적인 정보 제공 전달 필요

 

 

콘택트렌즈 소재와 기술이 점점 발전하면서 보편화되고 있다. 여성 전유물로 여기던 콘택트렌즈였지만 최근에는 남성은 물론 중장년층까지 조금 더 폭넓은 고객층을 확보하고 있다. 대한안과학회의 통계에 따르면 현재 우리나라 콘택트렌즈 사용인구는 약 500만~600만명 정도로 추정하고 있다. 올해 초 통계인 만큼 현재는 이보다 더 늘었을 가능성이 높으며 비율로 환산하면 전체 인구수의 약 10%가 콘택트렌즈를 착용하고 있는 것이다.

렌즈미 가맹사업본부 김재학 대리가 제공한 자료에 따르면 콘택트렌즈를 1년 이상 착용한 사람의 48%가 여러 부작용을 경험했으며 이로 인해 안과진료를 받은 적이 있다고 응답한 바 있다. 염증이나 충혈, 안구 건조증이 대부분이며 원인으로는 렌즈 착용시간을 준수하지 않았거나 소재가 잘 맞지 않은 경우, 관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경우들을 꼽을 수 있다. 

사실 많은 소비자들이 콘택트렌즈를 착용 중이거나 한 번이라도 착용해본 경험이 있으며 착용한 적이 없더라도 온라인을 통해 다양한 정보를 습득하고 있다. 콘택트렌즈 착용 주기라던지 원데이렌즈가 아닐 경우 어떻게 관리해야 하는지 등은 한 단어만 검색해도 수많은 결과를 볼 수 있을 정도로 보편화된 정보다. 그런데 주목해야할 점은 모든 고객들이 콘택트렌즈의 기본 정보를 검색해보거나 알고있지 않다는 점이다.

콘택트렌즈 기업에서 사용자의 심리연구를 위한 소비자 인터뷰를 진행했는데 한 소비자가 "주의사항들을 콘택트렌즈 구매할 때 알려주면 좋았을 것 같다"는 코멘트를 던진 사례가 있다. 해당 소비자는 콘택트렌즈를 5년 이상 착용했던 장기착용자임에도 기본적인 관리방법에 대한 숙지가 매우 낮았던 것이다. 

실제로 한 포털사이트 문답코너를 보면 '콘택트렌즈는 하루에 최대 몇 시간 착용할 수 있나', '렌즈 소독방법이 궁금하다', '원데이렌즈 샀는데 착용하면 눈이 많이 나빠진다고 부모님이 반대하는데 끼면 안되나' 등 질문이 최근까지도 올라오는 것을 볼 수 있다. 적지 않은 안경사들이 콘택트렌즈 착용, 관리방법에 대해 소비자들이 잘 알고 있을 것이라고 판단하지만 그중 몇몇은 기본적인 케어도 실행하지 않고 있는 것이다. 방법은 알지만 귀찮을 수도 있고 혹은 전문가의 안내가 없었기 때문에 사소한 일로 치부해버렸을 가능성도 있다. 

뉴질랜드 등 서양의 많은 국가들은 콘택트렌즈 착용자들에게 최소 연 1회는 시력검진을 받도록 권고하고 있다. 소비자도 검사를 받은 뒤 확인서까지 발급받아야 콘택트렌즈를 구매할 수 있다. 이는 콘택트렌즈 사용자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함도 있지만 안 전문가가 자신의 역할에 책임을 다하도록 유도하는 것이다. 

단순히 콘택트렌즈에 대한 관리가 부족해서 안질환으로 병원을 방문하는 것이 문제가 아니다. 콘택트렌즈 착용에 불편함을 느끼면 중도포기하는 경우가 발생하는데 이는 결국 콘택트렌즈 전체 비즈니스 향상에 걸림돌이 될 수 있다. 한국존슨앤드존슨 비젼이 2020년에 밝힌 자료에 따르면 국내 콘택트렌즈 유저 중 중도포기자는 약 17% 정도로 적지 않은 수치다. 중도포기자는 신규 유입되는 유저들과 거의 비슷한 수치에 가깝다는 것이 조사 결과다. 

안질환으로 안과를 찾기 전에는 안경사가 최후의 전문가다. 착용방법부터 관리까지 콘택트렌즈를 판매함에 있어 가장 기본적인 전문성이 요구되는 때다.
 

 

저작권자 © fn아이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